근로감독관 교육과정 대폭 강화…교과목 45→71개로 확대 [고용노동부]

조회수 93 | 등록일 2021-10-14

구 분
정책뉴스
링 크
https://www.korea.kr/news/policyNewsView.do?newsId=148893927&call_from=rsslink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원문보기

고용노동부와 한국고용노동교육원이 신규 근로감독관 대거 임용에 따라 이론과 실무역량을 갖춘 근로감독관 양성을 위해 신규자 교육과정을 대폭 개편·강화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교육과정은 올해 하반기에 최근 5년 내 최대 규모로 신규자가 배치됨에 따라, 이들에 대한 소속감과 자긍심을 높이고 직무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종합 교육과정으로 개편했다.

이에 따라 교육기간은 20주에서 24주로 늘어나고 교과목도 45개에서 71개로 대폭 증가했다. 강사도 현장 전문가 중심의 풀을 구성해 적응훈련을 체계화할 방침이다.

고용노동부

이번에 개편·추진되는 교육과정은 집중도와 효과성을 높이고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이론 교육은 실시간 화상교육으로, 현업에서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강화된 실무사례 교육은 집합교육으로 병행해 운영한다.

이에 앞서 고용부는 그동안 근로감독관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전담조직 운영과 연구용역 등을 실시해 교육과정을 전반적으로 재설계하는 등 교육과정 내실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을 해왔다.

특히 올해에는 맞춤형 교육을 통한 근로감독 분야 핵심 인력 양성을 위해 근로감독행정 전문교육 과정을 도입·운영하고 있으며, 신고사건 특성별 응대 및 조사 요령, 직장 내 괴롭힘 인지 감수성 강화를 위한 민원 응대 특별교육도 시행하고 있다.

이와 같은 전문성 강화 및 교육 내실화에 대한 높은 관심과 노력의 결과, 2017년 대비 신고사건 처리기간 단축 및 체불임금 청산율 제고 등의 성과를 이뤘다.

이에 고용부는 근로감독관이 더욱 신뢰받을 수 있도록 전문성, 민원응대 및 공감 능력을 높이는 교육을 강화하고, 업무처리 지침 명확화 등을 통해 근로감독 행정을 더욱 공정하게 하고 신뢰성을 높일 계획이다.

박종필 고용노동부 근로감독정책단장은 “신규 근로감독관을 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미래 인재로 육성하고, 직무에 신속하게 적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교육과정을 개편하게 됐다”면서 “근로감독관 전문성 강화는 노동존중 사회 실현을 위한 초석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사항으로 앞으로 재직자에 대한 보수교육에도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문의 :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기획과(044-202-7552), 운영지원과(044-202-7872), 한국고용노동교육원(031-760-7753)


[자료제공 :정책브리핑(www.korea.kr)]
top :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