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창업기업(스타트업) 코리아’ 실현 [중소벤처기업부]

조회수 87 | 등록일 2024-05-14

구 분
정책뉴스
링 크
https://www.korea.kr/briefing/pressReleaseView.do?newsId=156630254&call_from=rsslink
첨부파일
    등록된 첨부파일이 없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오영주)는 10일(금) 일본 도쿄 토라노몬 힐스 모리 타워에서 ‘한·일 벤처·스타트업 투자회담(서밋) 2024’를 개최하였다.
 
행사는 1부 한·일 투자협력 행사, 2부 창업기업(스타트업) 기업홍보(IR), 3부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회담(서밋) 등 총 3부 행사로 진행되었다. 오영주 장관, 일본 경제산업성 아고심페이 국장, 한·일 양국의 벤처캐피탈과 창업기업(스타트업) 등 150여명 이상이 참석하였다.

* CVC(Company Venture Capital) : 기업형 벤처캐피탈
IR(Investor Relations) : 투자유치 발표회
 
오영주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오늘 행사는 양국 정부가 참여하는 최초의 공동 벤처기금(펀드)이 출범하고, 민간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협·단체 간 교류협력을 약속하는 등 한국과 일본의 창업기업(스타트업) 생태계가 새로운 협력의 시대를 시작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우리가 신뢰에 기반한 협력을 통해 양국의 강점을 활용하고 상호 보완한다면, 국제적(글로벌) 거대신생기업(유니콘) 기업이 탄생할 수 있는 협력 생태계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한국의 창업기업(스타트업)이 일본 시장에 진출하는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에 대해서도 업계와 긴밀히 소통하며 해결책을 찾아나가고, 일본에서의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시장에서 더 큰 성공을 거둘 수 있게 중소벤처기업부도 강력히 뒷받침 하겠다”고 밝혔다.
1부 한·일 투자협력 행사에서는 한·일 공동기금(펀드) 결성식 및 기업형벤처캐피탈(CVC) 협단체 간 업무협약(MOU) 체결식 등이 진행되었다. 한일 공동기금(펀드)은 총 1억달러 규모로 결성할 예정이며, 한국 모태펀드가 5백만불, 일본 정부투자기관인 ㈜산업혁신투자기구(JIC)와 민간 투자자 등이 출자하였다.
 
한일 공동기금(펀드)은 최소 5백만불 이상을 한국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할 계획으로 양국 정부 기관이 공동으로 조성한 최초의 벤처기금(펀드)이라는 점이 의미가 크다. 이 기금(펀드)는 한국과 일본의 창업기업(스타트업)에 중점적으로 투자할 뿐만 아니라 양국 정부의 벤처투자 정책 협력의 가교역할을 수행하고, 한국 창업기업(스타트업)에게 일본 현지 투자자 네트워크를 제공하는 등 K-창업기업(스타트업)의 일본 진출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1부 행사에서는 한국 창업기업(스타트업)을 해외투자자에게 소개하는 중소벤처기업부 통합 투자유치 프로그램 ‘K-국제적(글로벌)스타’ 프로그램도 처음으로 공개되었다. 이 프로그램은 해외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스타트업)의 국제적(글로벌)투자 유치를 위한 사전준비, 현지 투자유치 발표회(IR), 법률자문 등 투자유치 단계별로 체계적인 지원을 제공하고, 투자유치에 성공한 기업에게는 국제적(글로벌)팁스, 기술보증, 모태펀드 맞춤형(매칭)투자 등 파격적인 정책지원 꾸러미(패키지)를 지원한다.
 
‘K-국제적(글로벌)스타’ 프로그램은 일본에서 첫 번째 행사를 개최하고, 올해 미국, 아시아, 유럽 등 세계(글로벌) 현지에서 연이어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는 투자유치 기회가 부족한 국내 비수도권 지역별로도 개최될 예정이다.
 
또한 국내외 유수의 벤처캐피탈들이 ‘K-국제적(글로벌)스타 후원자(서포터즈)’로 함께 참여하며, 이번 행사에서 한국 벤처캐피탈은 SBVA, IMM 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SV 인베스트먼트, KB 인베스트먼트가 참여하였고, 일본 벤처캐피탈도 5개사가 참여하였다.
 
 
? K-국제적(글로벌)스타 후원자(서포터즈) : K-국제적(글로벌)스타 기업을 추천한 국내외 벤처캐피탈로서 해당기업이 투자유치와 세계(글로벌) 진출을 후원하는 역할
 
? K-국제적(글로벌)스타 한·일 후원자(서포터즈)
▸(한국) SBVA, IMM 인베스트먼트, 신한벤처투자, SV 인베스트먼트,
KB 인베스트먼트 등 5개 투자사
▸(일본) Mistletoe, Headline Asia, Global Brain, DG Daiwa Ventures,
Colopl Next 등 5개 투자사
 
이와 함께 양국을 대표하는 기업형벤처캐피탈(CVC)협·단체인 ‘한국 기업형벤처캐피탈(CVC) 협의회(회장 허준녕)’, ‘일본 FIRST CVC(야마다 카즈요시 대표)’ 간의 업무협약(MOU) 체결식도 진행되었다. 두 단체는 업무협약(MOU)를 통해 향후 협단체 간 교류, 공동 투자유치 발표회(IR) 행사 개최, 양국 진출을 희망하는 창업기업(스타트업) 지원 협력 등 다양한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2부 창업기업(스타트업) 투자유치 발표회(IR) 행사에는 양국 벤처캐피탈이 엄선한 창업기업(스타트업) 12개사(한국 6개사, 일본 6개사)가 양국 투자자들 앞에서 투자유치 발표회를 가졌다.
 
특히 한국에서 참여한 6개사는 ‘K-국제적(글로벌)스타’에 참여하는 첫 번째 주인공으로서, 인공지능(AI) 등 고난이도 기술(딥테크) 분야의 창업기업(스타트업)이 투자유치에 나섰다. ‘K-국제적(글로벌)스타’는 올해 약 30개사 내외를 선정할 예정이며, 미국, 아시아 등 전세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다양한 투자유치 기회와 국제적(글로벌)팁스 등 파격적인 후속지원을 제공받게 된다. 투자유치 발표회(IR)에 참여한 12개 한·일 창업기업(스타트업)은 다음과 같다.
 
 
한국 일본
기업명 업종 기업명 업종
리벨리온 AI 반도체 17Live Entertainment
엠블 블록체인 Zaiko E 커머스
엘리스 AI 교육 Forest E 커머스
다비오 AI LAPRAS SaaS
리코 AI 리사이클링 Braid AI/SaaS
레이메드 AI 헬스케어 TGAL FoodTech
 
투자유치 발표회(IR 프로그램에 앞서 양국 창업기업(스타트업)에 대한 투자사례도 총 2건이 공개되었다. 먼저 일본 벤처캐피탈 ‘코로프라 넥스트’가 한국 창업기업(스타트업) ‘레이메드’에 10억원의 투자를 결정하였고, 한국 기업형벤처캐피탈(CVC) ‘GS벤처스’에서는 일본 창업기업(스타트업) ‘코이쿠배터리’에 8천만엔을 투자하기로 했다. 일본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유치를 확정한 ‘레이메드’는 ‘20년 설립된 인공지능(AI)기반 항암 치료 시스템을 개발하는 기업으로 이번 투자유치를 기반으로 일본 등 세계(글로벌)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인공지능(IR) 프로그램은 150여명의 투자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약 2시간 진행되었다. 12개 창업기업(스타트업)이 투자유치를 위한 발표를 진행했고, 발표 이후에는 별도의 투자상담 부스에서 개별 기업과 벤처캐피탈간 투자상담도 병행하였다.
 
3부 행사인 ‘한일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회담(서밋)’에서는 한일 기업형벤처캐피탈(CVC) 단체 및 벤처캐피탈 등 80여명이 참석하여 양국 투자협력 사례를 공유하고 상호 협력을 위한 전문가 간담회 등이 진행되었다. 간담회에는 GS벤처스 허준녕 대표와 CJ인베스트먼트 김준식 상무가 한국측 패널로 참여하였고, 일본에서는 퍼스트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야마다 카즈요시 대표 등 2명이 참여하여 양국의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간 협력을 논의하였다.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장관은 “첫번째 한일 벤처·스타트업 협력행사에 150명 이상이 참여하는 등 양국의 창업기업(스타트업)과 벤처캐피탈 간의 투자협력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특히 한국 창업기업(스타트업)의 뛰어난 기술력에 일본 투자자들이 큰 관심을 보였다.”고 하며,
 
“중소벤처기업부는 K창업기업(스타트업)이 세계(글로벌)시장을 선도하는 주인공으로 성장해 나갈수 있도록 국제적(글로벌) 기금(펀드)을 매년 1조원 이상 조성하는 한편, ‘K-국제적(글로벌)스타’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기업(스타트업)의 국제적(글로벌) 투자 유치를 적극 지원하는 등 창업기업(스타트업)코리아 실현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자료제공 :(www.korea.kr)]
top : 상단으로 이동